복덩이뉴스
<자유게시판> 복(福)과 어울리지 않는 게시물은 언제든 즉시 삭제합니당
 생명은 어떻게 시작되었습니까?
 작성자 : 그린맨  2022-08-30 10:02:40   조회: 59   
생명은 어떻게 시작되었습니까?

진화되었다고 생각하는 사람 창조되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그리고 우주 어디에서 생겨
지구로 왔다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어떠한 논리가 이치적입니까?

과학적 사고를 가진 사람은 “진화”를 주장하고
종교인은 “창조”를 주장한다고 할지 모릅니다

많은 과학자를 비롯한 상당수의 지식인이
진화론의 타당성에 의문을 품고 있습니다.

곤충학 교수인 [제라드] 교수는 이렇게 주장합니다

대학교에서 진화론을 배웠던 때를 떠올리며
“시험을 볼 때마다 교수님이 원하시는 대답"을
적었습니다 실제로는 그렇게 믿지 않으면서도

이와같이 일부 과학자들은 생명체가
무생물에서 진화하였다고 주장합니다

과학자들은 수십억 년 전에 지구의 상태가
어떠했을지에 대해 추측만 할 수 있을 뿐,
생명체가 어디에서 생겨났는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으며 정확하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화산에서 생겼다고 믿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바다 밑바닥에서 생겼다고 믿는 사람도 있습니다.

한편 생명체를 구성하는 기본 물질이 먼저
우주 어딘가에서 형성된 다음, 운석에 실려
지구로 왔다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러나 모든 생명체는 독특한 방법으로
정보를 저장하고 처리합니다.

세포는 자기의 유전 암호에 들어 있는
지시 사항을 전달하고 해석하며 실행에 옮깁니다.

그래서 일부 과학자는 유전 암호를
컴퓨터 소프트웨어에, 세포의 화학 구조를
하드웨어에 비교하기도 합니다.

세포가 기능을 발휘하려면 단백질
분자들이 필요합니다.

수십 년에 걸쳐 과학의 거의 전 분야에서
연구가 행해졌지만, 생명체는 이미 존재하는
생명체에서만 생겨난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생명체는 어떻게 발달해 나갔습니까?

과학자들은 세포마다 정교한 분자 기계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여러 개의 단백질 분자로 이루어진 분자 기계는
서로 협력해서 복잡한 작업을 수행합니다.

(이를테면)

영양분을 운반하고 에너지로 변환하기도 하며
세포를 수리하거나 세포 전체에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합니다.

그처럼 정교한 구성 요소가 무작위적
돌연변이와 자연 선택의 결과로 조립되어
제대로 기능을 발휘하는 것이 가능할까요?

동물과 인간은 하나의 수정란에서 성장해 나갑니다.
수정란 내부에서 세포는 증식하고 분화해서,
서로 다른 모양과 기능을 가진 몸이 됩니다

그러면 각 세포는 무엇이 되고 몸의 어디로
이동해야 하는지를 어떻게 “알고” 있습니까?

진화론은 그 점을 설명하지 못합니다.

최근 들어 과학자들은 한 종류의 동물이
다른 종류의 동물로 진화되려면

세포 내의 분자 수준에서 변화가 일어나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과학자들은 “가장 단순한” 세포조차도
어떻게 진화를 통해 생겨나는지 증명하지 못합니다.

생물학 교수인 [마이클 비히]는 연구 결과
동물의 구조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복잡하다는 것이 밝혀졌다”고 말하면서
이렇게 덧붙입니다.

“하지만 그처럼 복잡한 구조가 지성이
개입되지 않은 과정을 통해 어떻게 진화했는지에 대한
이해는 제자리걸음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인간은 자기 자신과 주변 세계를 의식할 줄 알며,
생각하고 추리하는 능력이 있습니다.

또한 관대함, 희생정신, 옳고 그른 것에 대한
감각 같은 도덕적 특성이 있습니다.

하지만 무작위적 돌연변이와 자연 선택으로는
인간에게있는 그러한 특성을 설명할 수 없습니다

많은 사람은 증거를 살펴보고 나서
생명은 뛰어난 지성을 가진 존재가
창조한 것이라고 결론 내렸습니다.

철학 교수였던 [앤터니 플루]는
한때 무신론의 대표적인 옹호자였지만
우주의 물리 법칙과 생명체의 구조가 매우 복잡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견해를 바꾸었습니다.

그가 볼 때 증거는 창조주가 있다는 점을
분명히 지적하고 있었습니다.

[제라드] 곤충학 교수도 비슷한 결론을 내렸습니다

“나는 생명체가 무생물에서 저절로 생겨났다는
증거를 전혀 보지 못했죠. 생명체에서 볼 수 있는 질서와
복잡성을 생각할 때 이 모든 것을 조직하고
설계한 존재가 반드시 있어야 합니다.”

(제라드)는 자연계를 연구하면서
창조주의 특성을 알게 되었습니다.

[제라드]는 시간을 내어 성경을 검토했습니다.

(디모데 후서 3:16)은 이렇게 기록합니다

“모든 성경은 하느님의 영감을 받은 것,,,”

(로마서 1 : 20)의 기록은 이러합니다

“세상이 창조된 때부터 그분의 보이지 않는
특성들 곧 그분의 영원한 능력과 신성을
분명히 볼수 있습니다. 그분이 만드신 것을 통해
그 특성들을 깨달아 알수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그들은 변명할 수 없습니다”

성경에서 [제라드]는 인류의 역사에 대한
만족스러운 설명과 우리들이 겪는 문제들의
실용적인 해결책을 발견했습니다.

그 결과 성경이 뛰어난 지성을 소유한 존재인
창조주의 작품임을 확신하게 되었습니다.

kwo0804@naver.com
2022-08-30 10:02:4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순국선열(3.1운동) 이찬의공 창립총회 안내   전주     2022-08-17   1309
  부모님을 닮아가네 (feat.박호명)   웃골산     2021-02-02   7649
1775
  전문 커리어과정 무료 교육   서울여성   -   2022-12-01   4
1774
  크리스마스는 에수 탄생일인가?   그린맨   -   2022-11-30   3
1773
  DB지원 확실한 보험사-(주)푸른신호등 신입, 경력 FC 모집   손혜정   -   2022-11-30   3
1772
  인카금융서비스 신입 / 경력 채용공고   한국금융설계   -   2022-11-28   4
1771
  세계적인 가뭄의 원인   그린맨   -   2022-11-20   5
1770
  스펙업과정 수강료 면제   한국진로   -   2022-11-10   10
1769
  아마겟돈이란 무엇인가?   그린맨   -   2022-11-08   9
1768
  10월 29일 토요일 오후4시부터 "김건희 특검/윤석열 퇴진 12차 촛불대행진"   촛불행동     2022-10-26   16
1767
  핼러윈의 역사와 유래   그린맨   -   2022-10-25   17
1766
  원죄란 무엇인가?   그린맨   -   2022-10-11   23
1765
  누구나 기회는 찾아온다   오두만   -   2022-09-25   35
1764
  **2022년 하반기 금융컨설턴트 채용공고**   (주)코리아에프피     2022-09-20   46
1763
  자연재해의 원인과 이유   그린맨   -   2022-09-14   42
1762
  9월 최신정보   최명선   -   2022-09-09   54
1761
  믿음가는 회사, 안정된 미래-교보생명 TMR모집-서초   조애란     2022-09-07   52
1760
  「우리별1호」 찬연한 불꽃은 겨레의 반만년역사에 우주시대가 열렸음을 알리는 서광   노태우   -   2022-09-06   53
1759
  인카금융 태진사업단-신입 및 경력직 모집-방송DB전문   김태진   -   2022-09-02   54
1758
  처음하는 보험영업도 성공할 수 있습니다-메트라이프   윤상웅   -   2022-09-02   61
1757
  생명은 어떻게 시작되었습니까?   그린맨   -   2022-08-30   59
1756
  믿음가는 회사, 안정된 미래-교보생명 TMR모집-서초   조애란     2022-08-24   65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복을 몰고 다니는 기자들이 '민&관&군'과 함께 만드는 복이 되는 우리지역인터넷신문 - 복덩이뉴스! 복덩이뉴스의 문은 활짝 열려 있습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복덩이뉴스 충북 증평군 증평읍 증평리 58  |  대표전화 : 010-3434-0707  |  팩스 : 010-3404-389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웅재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북아00068  |  등록년월일 : 2011년 8월 26일  |  발행인 : 김정자   |  편집인 : 김정자
Copyright ⓒ 2011 복덩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oknews@daum.net